꼭 상용화해야 하는 이유 ‘자율주행버스(무인자동차)’가 2036년까지

 #자주차, #무인자동차, #, #고령화, #은퇴, #1971년생, #무인운전

안녕하세요. 요즘 보니 자율주행차라고 해서 운전자가 핸들을 잡지 않고 가속페달을 밟지 않고 자동제어로 주행하는 차가 생겼다고 합니다. 또 쪽에서도 아직 걸음마 단계지만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직 상용화가 되려면 더 보강해야 할 것 같아요. 사실 철도측의 경우 경전철은 100% 기관사 없이 관제기관의 원격제어로 운행되고 있으며, 경전철이 아닌 ‘신분당선’의 경우에도 기관사 없이 운영되고 있어 기존 지하철의 경우에도 이론상으로는 기관사 없이 운영할 수 있습니다.일부 노선은 기관사들이 출입구 취급만 하고 운행은 원격으로 이루어지기도 합니다. 그런데 최근 보면 고령화니 노동인구 감소니 하는 바람에 많은 지역의 시외버스 노선이 감차되고 있고 시내버스 노선도 감차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인근 부산을 보면 심야버스를 중심으로 줄어들고 있는 추세지만, (물론 노동시간 문제도 있습니다) 핵심은 ‘노동인구 감소’입니다. 제가 제목으로 왜 2036년이라는 특정 시점을 정해놓고 그 이전까지 자율주행버스를 상용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정년이 만 65세까지 연장된다는 가정하에 20세기에 마지막으로 한 해에 태어난 사람이 100만 명이 넘었던 1971년생들이 당해 연도에 대량 은퇴하기 때문입니다. 제블로그에계신1971년이전아저씨,아주머니들도현재운전하시는분들이적으실겁니다. 여러분이 은퇴하면 지금보다 버스 대란이 우려되기 때문에 (지하철은 무인운전하면 되지만 버스나 일반철도의 경우 환경상 무인화가 어렵다) 그 시기까지 자율주행버스(무인자동차)를 상용화를 꼭 시켜 소규모라도 대중교통수단을 유지시켰으면 하는 희망을 적어보는 것입니다.

아직 15 년이라는 시간이 남아 있습니다만, 15 년 이내에 이 무인 버스를 운용하는 지자체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물론 자가용도 자주하면 편리하지만 그대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는 수요는 생각보다 많다고 있기 때문에 운전하는 사람이 줄어들 때를 대비해 서서히 도입을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019년 기준 주민등록 인구의 평균 연령은 42.1세라고 합니다 40대라면 정계, 정당에서는 청년이라고 보는 거죠. 그래도 이전에 비하면 평균 연령(중위 연령이라는 개념과 비슷합니다.) 상당히 높아진 경향입니다.앞으로 한 해에 0.6세씩 높아진다고 가정하면 15년 후에는 평균 연령이 50세 이상이 되고 (아, 평균 수명이 길어지니까 2050년 정도까지는 훨씬 평균 연령이 늘어날 겁니다.) 지금보다 고령화가 더 심각한 나라가 될 것입니다. 따라서 운전자가 필요없는(혹은 최소한의 범위내에서 필요한) 자율주행버스가 2036년이 되기 전까지 되어 대란이 없어지기를 바라며 글을 마무리 합니다.

2020년 현재 ‘중위연령’에 해당하는 해는 1979년생입니다.